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event
이벤트
  현재위치 : HOME > 전체기사 > 이벤트
이벤트
게재년월 2020-08
 
‘대한승강기협회(가칭)’, 오는 9월 창립총회 개최




협회 설립 초읽기...지난달 세종서 발기인 대회 열려     
사단법인 ‘대한승강기협회(가칭)’가 출범을 앞두고 지난달 14일 세종시에서 발기인 대회를 가졌다. 새 협회는 대중소 승강기 업계 입장을 대변하고, 정부에 승강기 관련 제도적, 정책적 대안을 제시한다는 목표로 내달인 9월 출범을 앞두고 있다. 과거 담합문제로 대기업이 떠난 지금의 승강기 협단체들은 대부분 중소 승강기 기업들만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어, 이들 단체의 주장이 업계 전체 의견을 대변하기 어렵다는 것이 주무부처의 판단이었다. 이번 법정협회 설립으로 정부와 업계의 대화 창구가 일원화 될 것이란 점에선 긍정적이지만, 업계 일각에선 시장점유율이 높은 대기업 의견에 중소기업들의 목소리가 가려지지 않을지 우려하는 시각도 존재한다. (편집자 주)

승강기안전관리법에 따른 법정협회가 설립을 앞두고 있다. 지난달 열린 발기인대회 행사엔 행정안전부  김계조 차관을 비롯해 현대, 오티스, 티센크루프, 쉰들러 등 대기업 승강기 업체 및 중소업체 대표, 승강기 관련 협단체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대한승강기협회’는 승강기안전관리법 68조(협회의 설립)에 따른 법정협회다. 승강기 업계와 공단 등 유관기관, 협단체가 모인 단체로 설립 시 승강기 제조, 설치, 유지관리 업체 등 약 1,300여 회원사를 둘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발기인 대회를 기점으로 임원선출 등 조직을 정비하고 오는 9월 창립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발기인 8인엔 ▲현대엘리베이터 송승봉 대표 ▲ 오티스코리아 조익서 대표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 서득현 대표 ▲쉰들러코리아 마이클 션셔튼 대표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 요시오카 준이치로 대표 ▲최강진 한국승강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최성균 승강기설치공사업협의회 회장 ▲김기동 한국승강기관리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이 이름을 올렸다. 초대회장엔 류희인 전 행안부 차관(사진)이 추대됐다.
협회는 ▲승강기 기술자 양성을 위한 교육ㆍ훈련ㆍ제증명 사업을 비롯해 ▲승강기 동반성장 기금 운용 ▲해외 승강기 협ㆍ단체와의 교류협력, 승강기 안전홍보 ▲승강기 산업에 대한 연구 및 학술행사 등 승강기 사업자간 상생협력과 승강기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안정적인 운영과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사업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김계조 차관은  “국내 승강기 산업은 IMF 이후 중국산 유입이 많아져 많은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대기업과 중소업간 갈등도 심화돼 왔다”며 “협회가 이러한 갈등을 해결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국민안전과 산업발전이라는 두 수레바퀴 잘 굴러가도록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출자금 높은 대기업 위주로 이사진 구성…일각에선“중소기업 목소리 묻힐 것” 우려
새 협회의 출자금 목표는 100억 원이다. 원활한 사업추진과 역할 확대를 위해 설정된 금액이지만, 산업 규모에 비해 너무 많다는 지적도 있다.  이는 결국 업계가 나눠가져야 할 부담으로 돌아오기 때문이다. 
추진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출자금은 업계가 점유율에 따라 차등 부담하고, 출자한 금액에 비례해 이사진 비율을 조정하는 것으로 합의됐다. 현대엘리베이터가 3년 간 36억 원 가량의 가장 많은 금액을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임원비율도 대기업이 73%(16인), 중소기업은 27%(6인)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한 중소업체 관계자는“협회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건설시장 상황이 좋지 않은 시기인만큼 대기업들도 부담이 될 것”이라며“특히 출자금 액수에 따라 이사구성 비율이 결정된다는 점도 중소기업들로선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사 구성원이 대기업에 편중돼 있으므로 협회 정책과 제도개선 활동이 대기업 위주로 돌아갈 수 있 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감안해, 이에 대한 개선대책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업계의 소극적 참여로 미뤄져 온 협회 출범, 명확한 ‘롤’ 보여줘야
협회는 본래 지난 2018년부터 추진논의를 시작했으나,  업계에서는 기존 협단체 기능의 중복, 출자금 부담 등을 이유로 그간 회의적인 반응을 보여왔다. 
그러나 관련법에 근거한 설립조항과 더불어 업계부 간 소통 창구 일원화를 위해 올해 초 협회설립추진위원회를 다시 구성하게 됐다. 여기에 행안부도 과거 기계협회 설립 등 협단체 관련 업무에 많은 경험을 가진 황창규 과장이 승강기안전과 부임해오며 설립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이날 한 참석자는 “안전과 산업, 충돌하는 두 요소를 조화롭게 풀어나가기란 어려운 일”이라며“새 협회가 승강기안전공단 및 기존 협단체와 달리 업계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차별화된 기능은 무엇인지 스스로 그 필요성을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월간 엘리베이터&주차설비(www.liftas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번호 제  목 게재년월
450 ‘안전∙상생협력 파트너스 데이’ 개최…무사고 1년 자축

지난 1년간 중대재해‘0건’…안전경영 성과냈다작년 한해 승강기 산업현장의 잦은 인명사고로 노동부 특별감찰까지 받았던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대표 서득현, 이하 티센크루프)가 올해 중대재해 ‘0’건을 기록했다. 서득현 대표 취임 이후 지난 ..
[2020-11]
449 승강기인재개발원 ‘VR 교육시스템’ 구축 목전에…

위험하고 복잡한 승강기 설치·점검 가상현실에서 ‘진짜같은’ 훈련한다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산하 승강기인재개발원(이하 인재개발원)이 승강기 교육분야에 가상현실(VR) 기술 도입으로 새로운 교육문화 확립에 앞장..
[2020-10]
448 승강기인재개발원 ‘VR 교육시스템’ 구축 목전에…

위험하고 복잡한 승강기 설치·점검 가상현실에서 ‘진짜같은’ 훈련한다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산하 승강기인재개발원(이하 인재개발원)이 승강기 교육분야에 가상현실(VR) 기술 도입으로 새로운 교육문화 확립에 앞장..
[2020-10]
447 부천시, 국내 최초 주차로봇 나르카 시연회 개최

마침내 모습 드러낸 부천형 주차로봇 ‘나르카’ 부천시(시장 장덕철)의 지원아래 마로로봇테크가 개발한 국내 최초 주차로봇 ‘나르카’가 지난달 25일 주차로봇 테스트베드(계남고가교 하부)를 통해 그 모습을 드러냈다. 나르카는 QR코드를 인식해..
[2020-09]
446 ‘대한승강기협회(가칭)’, 오는 9월 창립총회 개최

협회 설립 초읽기...지난달 세종서 발기인 대회 열려      사단법인 ‘대한승강기협회(가칭)’가 출범을 앞두고 지난달 14일 세종시에서 발기인 대회를 가졌다. 새 협회는 대중소 승강기 업계 입장을 대변하고, 정부에 승..
[2020-08]
445 승강기관리산업조합, 신임 이사장에 김기동 경보 대표 선출

2인 1조·유지관리비 현실화 등 업계 현안 논의 촉진될까한국승강기관리산업협동조합(이사장 김기동, 이하 조합)이 지난달 23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제 21차 임시총회를 열고 제 8대 신임 이사장에 김기동 경보엘리베이터 대표를 선출했다. 코로나..
[2020-07]
444 LH, 승강기 제조업체와 소통·공감 간담회 개최

공공주택 분야 승강기 품질 끌어올리기에 ‘맞손’-내년 LH 승강기 설계시방에 카 내부 미디어보드 및 지진감지기 설치 추가 예정-안전인증제도에 따른 납기일 규정 개선 -소음진동 기준 현실화 방안 고려      한국토지주..
[2020-07]
443 코로나 위기 속 열린 승강기 협단체 정기총회 마무리

“위기 이겨내자” 심기일전 새 출발 다짐건설경기 하락 여파로 승강기 업계가 수주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중소 승강기업계가 새로운 돌파구 마련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엘리베이터협회(회장 김기영)와 한국승강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최강진..
[2020-03]
442 초고층건축 트렌드, 높이보다 도시 정체성 담는 방향으로 변화

 한국초고층도시건축학회  2019 컨퍼런스 개최CTBUH(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는 세계 각지의 급속한 도시화 진행으로 2050년까지 25억 명의 인구가 도심에 거주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러한 도시 성장이 나타나는 방식은 여전히 R..
[2020-01]
441 한국주차산업진흥원 창립총회 개최

국민 삶의 질 떨어뜨리는 주차문제…해결방안은 '민간 시장 활성화' 뿐불법주차 단속 강화로 ‘주차장도 남의 사유재산’이라는 인식 생겨야한국주차산업진흥원(원장 김홍근, 이하 진흥원)이 지난 8일 대전 선샤인호텔에서 200여 명이 참석한 ..
[2019-12]
440 스마트 로봇 혁신서비스 선보인 2019 로보월드

매년 진화하는 로봇기술…5G 기반 응용 모델 다수 출품인공지능과 결합해 응용분야 진입장벽 허물어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2019 로보월드(ROBOT WORLD)’가 지난달 9일부터 나흘간 킨텍스에서 개최됐다. 올해 전시회는 ‘5G 기반의 스마트 로봇 혁..
[2019-11]
439 기계식주차설비협동조합, 사무실 확장이전 개소식 가져

주차기 업종 권익 보호 및 정책 대응 위한 스피커 역할 ‘기대’기계식주차설비협동조합(이사장 허정호, 이하 주차설비조합)이 지난달 27일 서울 문래동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확장이전 개소식을 가졌다. 주차설비조합은 기계식주차장만을 주력으로 ..
[2019-10]
438 2019 러시아 엘리베이터 엑스포 개최

러시아 엘리베이터 산업 70주년 맞아 업계 현황 점검하는 포럼도 마련  국내 업체 11곳, 승강기안전공단·거창승강기밸리와 한국관으로 부스 참여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러시아 승강기 엑스포(Russin Eevator Week)2019’ 가 개최됐..
[2019-07]
437 “기계식주차장도 승강기처럼 사고대응 훈련 필요”

교통안전공단, 제주소방서 119구조대 기계식주차장 안전사고 대비 교육·훈련 실시 작년 신설된 사고조사제도 강조하며 주차기 안전사고 예방 활동 강화 기계식주차장에서 발생하는 사고 증가에 따라 현장 인명구조 시 소방관들이 알아둬야 할 안전..
[2019-05]
436 승강기 분야 유일 안전인증 기관 ‘승강기안전기술원’

공단 부설 시험기관으로 행안부 승인받아 3월 26일 개소시험인증 외에도 승강기 안전도 향상 위한 연구개발 업무 지원키로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이사장 김영기, 이하 공단)이 승강기 안전관리법 전부개정에 따라 승강기 안전인증과 연구개발 업무를 ..
[2019-04]
123456789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