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all
전체기사
  현재위치 : HOME > 전체기사 > 전체기사
구분 이벤트
게재년월 2009-05
 
현대, 세계 最高 높이 ‘초고속 엘리베이터 테스트 타워’ 완공

글로벌 기업과 어깨 나란히…초고속 승강기 시장 본격 돌입
높이 205m '현대 아산타워' 명명, 현대 모든 기술력 총 집합
연말 내로 분속 1080m급 승강기 및 첨단 더블데크 상용화

글 : 이재현 기자 / jhlee@liftasia.com

국내 토종 엘리베이터 기업인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송진철, 이하 현대)가 세계 최고 높이의 엘리베이터 테스트타워를 보유하게 됐다.
지난달 15일 현대는 김문수 경기도지사, 조병돈 이천시장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송진철 사장 등 3백여 명의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현대 아산타워·정몽헌 R&D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현대그룹 창업주인 故 정주영 명예회장의 호(號) ‘아산(峨山)’을 따 ‘현대 아산타워’로 명명한 이 타워는 높이가 205m에 달해 일본 미쓰비시(173m), 일본 후지텍(169m), 독일 티센크루프(157m)를 제치고 이 분야 최고자리에 올랐다.
이로써 현대는 엘리베이터의 각종 성능을 체계적으로 시험하고, 연구할 수 있는 최첨단 시설을 갖추게 되어 쉰들러, 오티스, 미쓰비시, 티센크루프, 코네 등 세계적인 엘리베이터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현대아산과 현대건설이 공동으로 시공을 맡고, 현대엔지니어링이 설계에 참여해 1년 2개월여 만에 준공한 이 타워에는 국내에서 가장 빠른 분속 600m급 초고속 엘리베이터 2대(모델명 : ‘타임 앤 스페이스’)와 세계 최고 속도의 분속 420m급 전망용 엘리베이터 등 총 5대가 설치되어 있으며, 오는 9월에는 세계 최고속도의 분속 1,080m급 초고속 승강기 2대가 설치될 예정이다.
현대의 모든 기술력을 총동원해 만든 이 테스트 타워는 신소재를 활용한 비상정지장치 등 기술이 집약된 안전장치가 설치되어 있으며, 모터 시스템 또한 크기를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컴팩트하게 제작하는 등 세계 유수의 테스트타워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는 것이 회사 측의 입장이다.
현대는 이번 타워완공을 계기로 국내·외 초고속 승강기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초고속 승강기 시장은 고도의 제작기술과 부품의 신뢰성, 안정성, 진동감소, 차폐기술, 기압연구 등을 앞세운 글로벌 기업들만의 잔치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현대는 올해 선보인 분속 600m급 초고속 엘리베이터 ‘타임 앤 스페이스’와 연말까지 분속 1080m급 초고속 승강기, 첨단 더블데크 기종도 차례로 상용화해 초고속 승강기 시장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견준다는 방침이다.

E/L 종합성능 시험 기술연구센터, '정몽헌 R&D센터'
또한 테스트타워 1층에는 엘리베이터의 종합적인 성능을 시험할 수 있는 종합병원격인 기술연구센터가 갖춰져 있다. 이 센터는 현대를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헌신했던 故 정몽헌 회장의 정신을 기려 ‘정몽헌 R&D센터’로 명명했다.
현대는 “완벽한 시공능력과 품질경쟁력은 일류회사가 되기 위한 필수조건”이라며 “이 센터를 통해 기술력과 품질을 갖춘 세계적인 초일류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현대 아산타워에는 기술입국 정신으로 나라를 부강하게 하고 국민들의 윤택한 삶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셨던 두 분 선대 회장의 숭고한 기업가 정신이 담겨 있다”며 “엘리베이터와 같은 공간이동 산업 분야 역시 현대가 세계 속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첨단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는 창립 이래 최초로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연간 만대 이상의 승강기를 설치해 시장점유율을 36%까지 끌어올리며 2년 연속 국내 승강기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번호 구분     글 제 목 게재년월
3943 기업 부진한 공유주차장 이용률, ARS로 해답을 찾다 [2019-04]
3942 기고칼럼 중소 승강기의 한숨 [2019-04]
3941 인터뷰 취임 1주년 맞이한 김영기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이사장 [2019-04]
3940 이벤트 승강기 분야 유일 안전인증 기관 ‘승강기안전기술원’ [2019-04]
3939 기업 홍림, 수요자 요구 반영한 승강기 정밀·실속형 검사기 출시 [2019-04]
3938 인터뷰 최강진 한국승강기공업협동조합 신임 이사장(삼정엘리베이터 대표) [2019-04]
3937 기업 수주절벽에 한국시장 떠나는 히타치 E/L [2019-04]
3936 스포트라이트 서울시, 아파트 ‘승강기 자가발전’ 설비 늘린다 [2019-04]
3935 스포트라이트 아마트마다 다른 이사 시 승강기 사용료, 적정 기준 필요 [2019-04]
3934 기업 ERC, 실속형 소음진동 측정기 ‘EL-Scan Lite’출시 [2019-03]
3933 기업 디앤드디, 검사용 고정 지그 개발로 불량률 ‘ZERO’에 도전 [2019-03]
3932 기고칼럼 기계식주차장치 및 화물용 승강기 도어, 안전기준 강화로 인명사고 막아야 [2019-03]
3931 포커스 승강기협단체 정기총회 개최…시행 앞둔 승안법에 업종별 대응 “재확인” [2019-03]
3930 기업 미쓰비시, 고층용 승강기 로프 진동 줄이는 ‘로프 제진기술’ 개발 [2019-03]
3929 스포트라이트 국내 승강기 설치 현황(2018년 12월 31일 기준) [2019-03]
3928 스포트라이트 국내 기계식 주차장 설치현황(2018년 12월 31일 기준) [2019-03]
3927 기업 빅데이터 분석으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지능형 제어서비스 실현 [2019-02]
3926 온카메라 거창승강기밸리, 공단 입주로 새 전환점 맞이할까 [2019-02]
3925 포커스 공단, 승강기검사 및 자체검검 승안법 설명회 가져 [2019-02]
3924 포커스 안전인증 수수료 예고에 중기, “부담 가중” 우려 [2019-02]
3923 인터뷰 김정석 서울교통공사 기술본부 기계처장 [2019-02]
3922 기고칼럼 방폭형 엘리베이터 브레이크의 방폭 구조에 관한 연구 [2019-02]
3921 스포트라이트 작년 주택인·허가 2017년 대비 15.2%↓…3년째 내리막 [2019-02]
3920 스포트라이트 서초구청, 2026년 지상 39층 공공청사 복합시설로 탈바꿈 [2019-02]
3919 이벤트 KOTRA, 어려운 대외여건 전망 속 수출 해법 찾기 나서 [2019-02]
3918 스포트라이트 스리랑카, 건설경기 활성화로 관련품목 엘리베이터 수요 증가추세 [2019-02]
3917 기업 남미 수출길 뚫은 경쟁력으로 국내 비규격 시장 확대하는 엘엠(LM)엘리베이터 [2019-01]
3916 포커스 서울시, 모든 거주자우선주차면 공유주차장으로 활용키로 [2019-01]
3915 인터뷰 이명식 한국건축설계학회 회장(동국대 건축학부 교수) [2019-01]
3914 스포트라이트 소비자원, 지하철 장애인 시설 여전히 ‘위험’ [2019-01]
3913 포커스 설치업계, 수주감소·도급비 삭감으로 이중고 ‘호소’ [2019-01]
3912 온카메라 마곡 이대서울병원 준공현장 [2019-01]
3911 스포트라이트 LG전자 OLED기술, 전망대용 엘리베이터에 적용 늘어 [2019-01]
3910 인터뷰 김도훈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 산업협력실 팀장 [2018-12]
3909 기업 고객 스스로 찾아가는 자율주행차…SKT, 카셰어링에 AI기술 접목 [2018-12]
3908 스포트라이트 증가세인 우크라이나 승강기 시장, EN규격에 맞는 제품으로 공략해야 [2018-12]
3907 스포트라이트 ‘다수공급자계약(MAS)’ 규정 전면 개정 [2018-12]
3906 포커스 내년 건설경기 ‘흐림’ 3년 만에 수주액 감소 예상 [2018-12]
3905 인터뷰 이명열 (주)동광사우·DK이노베이션 대표 [2018-11]
3904 기업 승강기 중기업계 최초 스마트팩토리 구현한 동광사우 [2018-11]
12345678910,,,99